한마음 교회

고정관념(2013. 8. 25)

2013.09.29 14:42

admin 조회 수:669

“고정 관념”

 

어떤 관광객이 나이아가라 폭포의 장관에 감탄사를 연발하며 구경하다가, 목이 말라 폭포의 물을 떠서 맛있게 마셨습니다. “아, 물맛 좋네!”하고 걸어 나오던 그는 폭포 옆에 “포이즌”(POISON)이라고 쓰여 있는 팻말을 보았습니다. 자신도 모르게 독 성분이 든 물을 마신 것입니다. 아니나 다를까 배가 아파 오기 시작했습니다. 창자가 녹아 내리는 것 같은 아픔을 느꼈습니다. 동료들과 함께 급히 병원에 달려가서 자초지종을 이야기하고 살려달라고 했습니다. 이 상황을 전해들은 의사는 껄껄 웃으면서 “포이즌”은 영어로는 “독”이지만, 프랑스어로는 “낚시금지”란 말입니다. 별 이상이 없을 테니 돌아가셔도 된다고 말했습니다. 의사의 이 말 한 마디에 그렇게 아프던 배가 아무렇지도 않게 됐습니다.

 

이와 같이 내가 알고 있는 어떤 상식이나 믿음은 우리의 마음 뿐만 아니라 몸까지도 다스리고 지배합니다. 덥다고 짜증을 부리면 몸도 마음도 상합니다. 가족 중 한 사람이 신경질을 부리면 나머지 가족들까지 신경질을 부리게 되고, 부정적 바이러스는 모든 가족에게 번져서 기분을 망치게 됩니다.

 

행복은 우리의 생각하기에 달렸습니다. 어떤 상황이나 조건 때문에 행복하고 불행한 것이 아닙니다. 나의 마음가짐이 행복과 불행을 결정합니다.  '자살'이라는 글자를 반대로 하면 '살자'가 되며, 영어의‘스트레스’(stressed) 를 반대로 하면 ‘디저트’(desserts)란 말이 됩니다.

 

나폴레옹은 유럽을 제패한 황제였지만 "내 생애 행복한 날은 6일 밖에 없었다"고 고백했지만, 헬렌 켈러는 "내 생애 행복하지 않은 날은 단 하루도 없었다"는 고백을 남겼습니다. 마음먹기에 따라 천국과 지옥이 오르락 내리락 합니다. 고정 관념의 틀에서 벗어나는 것이 쉽지 않지만 믿음으로 생각과 마음을 바꾸면 가능합니다.

 

우리의 잘못된 고정 관념은 무엇이 있는지요? 특별히 교회 안에서 어떤 사람에 대한 잘못된 고정 관념은 다른 사람들 뿐만 아니라, 나 자신에게도 해로운 영향력을 끼치게 됩니다.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모든 부정적 고정 관념의 언덕을 넘어가는 한마음 공동체가 되길 기도합니다.

 

 

오늘도 부정적 고정 관념을 깨뜨리길 원하는

여러분의 담임목사가...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