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음 교회

작은 일에서 부터 교회는 새로워집니다.

제가 1985년에 한국에서 군복무를 휴전선(철책선)에서 했습니다. 저는 군종병이라는 직책을 가지고 군 생활을 하고 있었는데, 당시에 다른 부대의 경우 대체로 사병의 4분의 1 가량이 신자였지만, 우리 교회는 시작 한지 얼마 안 되었기 때문에 교회에 나오는 사병들이 거의 없었습니다. 이 때 저는 기도하다가 묘안을 하나 짜냈습니다. 당시에 교회에 참석을 하던 교인 가운데 부대의 대대장님이 집사로 섬기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교회 집사인 대대장님을 만나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집사님, 오늘부터 저를 좀 도와주십시오. 교회에 너무 사람이 없어 고민입니다.” 그랬더니 “안 군종님, 내가 무엇을 도와줄까요? 이야기만 하면 내가 사병들 전체를 동원해서라도 도와주겠습니다.”라고 대답을 하였습니다.

그래서 저는 다른 것 보다 예배 시작 30분 전에 교회에 나와 교회 입구에서 주보를 나눠주며 사람들에게 먼저 인사를 해달라는 부탁을 하였습니다. 그 부탁을 들은 대대장님은 흔쾌히 그렇게 하겠다고 약속을 한 후 그 주일부터 예배시작 30분 전에 나와 당시 교회 예배당으로 사용하고 있던 사병 식당 문 앞에서 주보를 나눠주었습니다. 지나가던 사병들이 신기한 눈으로 대대장님을 쳐다보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이 광경을 본 대대장님 휘하의 다른 장교들은 득달같이 교회로 몰려들었습니다. 감히 대대장님이 주보를 나눠주는데 일찍 안 나올 부하들이 없었던 것입니다. 또 교회에만 가면 난생 처음 대대장님으로부터 인사를 받을 수 있다는 소문이 사병들 사이에 퍼져 주일 아침이면 사병들까지 교회에 몰려들었습니다. 그때부터 제가 제대 할 때 까지 교회는 교인 수를 걱정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심지어는 믿지 않던 사병들과 장교들 까지도 교회에 참석하는 효과까지 나타났었습니다.

교회 부흥은 하나님이 주시는 것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한 사람을 통해서 부흥을 허락하십니다.

하나님은 30분 일찍 나와서 주보를 나눠주는 어떤 한 사람을 통해서 역사 하시는 분이십니다.

혹시 우리들 중에 “나는 그 한 사람이 아닐 것이다.”라고 생각하는 분이 있다면, 꼭 그 분은 30분 전에 나와서 주보를 나눠 주길 바랍니다. 아마 우리 교회는 그때부터 부흥이 시작될 것입니다. 하나님의 역사는 시작될 것입니다.

한 사람의 작은 헌신을 하나님이 오늘도 찾고 계십니다.

큰 헌신은 보잘 것 없는 작은 헌신에서부터 시작됩니다.

지금 부터라도 작은 하나의 헌신을 드리는 것을 시작해 보시지 않겠습니까?

“지극히 작은 것에 충성 된 자는 큰 것에도 충성되고, 지극히 작은 것에 불의한 자는 큰 것에도 불의 하니라”(누가복음16장10절) 이 말씀이 저의 소중한 사역의 가치입니다.

지극히 작은 것에 충성하기 위해 몸부림치는 여러분의 목사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 예수님의 웃음으로 (2014.06.01) 한마음 2014.06.08 316
59 한번 바꾸어 보세요. (2014.05.25) 한마음 2014.05.25 283
» 작은 일에서 부터 교회는 새로워집니다.(2014.05.18) 한마음 2014.05.18 265
57 어머니! 사랑합니다. (2014.05.11) 한마음 2014.05.11 261
56 자녀들에게 경건의 모범이 됩시다. (2014.05.04) 한마음 2014.05.04 260
55 하나님께 쓰임 받는 한 사람 (2014.04.27) 한마음 2014.05.04 279
54 고난의 언덕을 넘어 부활의 언덕으로 (2014.04.20) 한마음 2014.05.04 307
53 "고난 주간을 보내며" (2014.04.13) 한마음 2014.04.11 423
52 "디모데 아카데미를 시작하며" (2014.04.06) 한마음 2014.04.11 271
51 "사순절을 보내면서" (2014.03.30) 한마음 2014.04.11 253
50 "실수 효과" (2014.03.23) 한마음 2014.04.11 293
49 "성경, 꼭 한 번 읽어 봅시다" (2014.03.16) 한마음 2014.04.11 273
48 "하나님께 주파수를 맞추자" (2014.03.09) 한마음 2014.04.11 267
47 "찬양기도 합주회" (2014.03.02) 한마음 2014.04.11 262
46 "겸손, 아 너무 어렵다" (2014.02.23) 한마음 2014.04.11 246
45 "남김없이 드리리라" (2014.02.16) 한마음 2014.04.11 241
44 "한 번 시작하면 10년은 하자" (2014.02.09) 한마음 2014.04.11 253
43 "변장한 천사를 만난다면" (2014.02.02) 한마음 2014.04.11 261
42 "어느 목사의 고백"(1월 12일 목양칼럼) 한마음 2014.01.16 532
41 “갈릴리 2014, 사람 낚는 어부 되어”(1월 5일 목양칼럼) 한마음 2014.01.16 542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